포장지의 크기만 보고 물건을 샀다가 낭패를 본 사람들이 많다.

온라인 매체 ‘보어드 팬더’가 과대포장으로 소비자를 속인 마케팅 후기 10개를 소개했다.

#1 빨리 닳는 방향제의 정체는?

한 방향제를 구매한 소비자는 방향제가 크기보다 빨리 닳아 의구심을 품었다.

의심은 진실로 밝혀졌다. 방향제를 밝은 조명에 비쳐본 결과 통에 비해 현저히 작은 내용물이 비친 것.

#2 분리 수거용 쓰레기통의 속은?

종이와 알루미늄, 종이컵 등 종류별로 분리해 넣는 쓰레기통.

이 쓰레기통의 비밀은 뚜겅을 열자마자 드러났다. 쓰레기들이 구분없이 한번에 섞여있었던 것.

#3 대용량 샤워젤

상큼한 요구르트 향의 샤워젤. 크기만 보면 넉넉히 쓸 수 있을 것만 같은 용량이다.

하지만 샤워젤의 포장지를 뜯어보면 가운데 통이 뻥 뚫린 도넛 모양을 발견할 수 있다.

#4 운동화 광고

휴대폰 화면에 머리카락이 있는 줄 알고 닦기 위해 밑으로 드래그를 하면 화면이 스크롤 된다.

이를 이용해 자사 홈페이지로 접속 유도를 하는 마케팅이다.

#5 핫도그

포장지에는 일반적인 생김새의 핫도그다.

하지만 포장을 뜯고 실물을 보는 순간 실망을 할 수 밖에 없는 비쥬얼이다.

#6 대용량 접착제

접착제 또한 샤워젤처럼 포장지 과대포장으로 논란이 됐다.

플라스틱 통 속 접착제 통의 실제 크기는 플라스틱통의 절반도 안된다.

Leave a comment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